[예고] 70년의 기억, 그리고 치유와 평화 - 2부 기억의 강을 건너 미래로 | KBS 방송

재생 0| 등록 2021.07.02

71년 전 참혹했던 6·25전쟁은 현재를 사는 우리에게 어떤 의미가 있을까요? 단지 대한민국의 불행했던 역사적 사건으로 기억…

71년 전 참혹했던 6·25전쟁은 현재를 사는 우리에게 어떤 의미가 있을까요? 단지 대한민국의 불행했던 역사적 사건으로 기억하기엔 남녀노소 흑인 백인 할 거 없이 수많은 사람의 희생이 있었고, 그 희생의 상처는 아직 진행형입니다. 6·25전쟁을 기억하고, 국내외 참전용사들의 희생과 헌신을 재조명하는 것은 분단을 딛고 평화를 향해 나아가는 힘이자, 특별한 민간외교로 작용하기 때문입니다. 그런데도 한국전쟁은 점점 기억에서 잊히는 역사가 되어가고 있습니다. 이에 7월 4일에 방송되는 KBS <다큐 On>에서는 2021년 6·25전쟁 71주년을 맞아 ‘6·25전쟁’과 참전용사들의 희생과 헌신을 기억하고, 그것을 통해 한반도의 평화정착과 우리의 미래를 재조명하고자 합니다. ▶ 유엔 참전용사 후손, 앨리스와 데프네의 연평도 여행 인천에서 뱃길 300리, 평화과 긴장이 공존하는 섬 연평도. 그 섬에 터키 참전용사의 손녀 데프네와 프랑스 참전용사 손녀 앨리스가 온 이유는 무엇일까? 그들의 여행 출발점엔 6·25전쟁 참전용사인 할아버지가 있다. 한국에 오게 된 이유도 할아버지가 참전용사이기 때문, 70여 년 전 낯선 땅에서 이들의 할아버지가 목숨을 걸고 지켰던 대한민국, 그리고 연평도에서 마주한 분단된 대한민국의 현실 사이에서 이들은 어떤 생각이 들었을까? ▶ 6·25전쟁 디지털 아카이브를 구축한 미국 시라큐스 대학 한종우 교수 미국 참전용사 1500여 명 인터뷰를 통한 구술자료와 개인이 소장하고 있던 당시 사진, 편지, 포스터 등을 수집해 디지털 아카이브를 구축, 참전용사의 눈으로 본 6·25전쟁을 기록해 후세대 전하고, 역사 교육을 위한 자료집을 발간하고 있는 한종우 교수. ▶ 6·25전쟁 참전영웅 윌리엄 빌 웨버 대령 워싱턴 DC 한국전쟁 참전용사 기념공원에 세워져 있는 19명의 군인 동상 중 판초 우의를 입고 카빈총을 든 동상의 주인공 윌리엄 빌 웨버 대령. 그는 세계 2차대전에 참전하고 바로 6.25전쟁에 참전해 인천상륙작전부터 서울 탈환까지 많은 전공을 세웠고, 원주지구 전투에서 오른팔을 잃었고, 후송 중에 포탄을 맞아서 같은 날 오른쪽 다리마저 잃었다. 뼛속까지 군인이었던 웨버 대령. 전쟁 후 끝까지 군인으로 복무했으며 미국 남북전쟁 이후 2중 수족으로 군 복무를 마친 최초의 군인이 됐다. 그가 겪은 6.25전쟁과 전쟁에 대한 그의 생각을 들어본다. ▶ 참전용사들의 손녀, 꼬마 외교관이라 불리는 캠벨 에이시아 한국인 어머니와 캐나다인 아버지 사이에서 태어난 캠벨 에이시아양에게는 별칭이 많다. 꼬마 민간외교관, 6·25 전쟁사 박사, 참전용사의 손녀, 부산에서 태어나고 자란 토박이 소녀가 얼굴도 알지 못했던 해외 참전용사의 손녀를 자처하고 나선 이유는 무엇일까? ▶ 사후합장 캐다나 참전용사 허시형제 형과 동생이 6·25전쟁에 참전, 동생 아치 허시가 먼저 참전하고 동생을 보호하려 형 조셉 허시도 참전. 조셉 허시는 가평전투에서 전사하고, 같은 부대에 있었지만, 형의 참전을 모르고 있던 아치 허시는 형의 전사 소식을 듣게 된다. 전쟁이 끝났지만 아치 허시는 형의 죽음에 대한 죄책감과 전쟁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로 평생을 괴로워하다 형과 함께 묻어 달라는 유언을 남기고 사망. 마침내 유언대로 2012년 4월 22일 사후합장 된다. ▶ 프랑스 참전용사 故 로베르 피끄나르(사후안장 예정) 한국 땅에 묻어달라는 유언을 남긴 6·25전쟁 참전용사 故 로베르 피끄나르. 1952년에 참전해 화살머리고지 전투, 송곡 능선 전투 등 고지전에서 큰 활약을 한 로베르 피끄나르. 한국에 묻어달라는 유언을 남긴 이유는 무엇일까? 미망인 마리안드 피끄나르씨와 그의 가족을 만나본다. ▶ 학도병으로 참전한 박수봉 할아버지와 3대 가족 연필대신 총을 들고 6.25전쟁에 참전한 박수봉 할아버지. 학생 신분으로 군번도 없이 낙동강 전선에서 북한군과 싸워 대한민국을 지켜냈다. 할아버지가 아들, 딸, 손자에게 들려주는 6·25전쟁의 기억. 6·25전쟁을 둘러싼 기억을 다시금 살려내고, 이를 잊지 않기 위해 노력하는 것이 왜 중요할까요?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 22개국의 한국전쟁 참전용사들께 마스크와 방역물품을 전달했던 지난해, 그 의미를 분명히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KBS1 7월 4일 오전 10시 10분 <다큐 On>에서 누군가에겐 조금씩 잊혀가는 역사지만 누군가에겐 눈 감는 날까지 붙잡고 싶은 6·25전쟁의 의미에 대해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영상물 등급   모든 연령 시청가
방영일           2021. 07. 04
카테고리       교양

더보기
다큐ON 4/20
연속재생동의

당신이 좋아 할 만한 영상

  • TV조선
  • MBN
  • CHANNEL A
  • Jtbc
  • CJ ENM
  • KBS
  • MBC
  •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