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한 추석맞이 & 깡깡이 아지매 | “애틋하다 항구동네 – 부산광역시” | KBS 210918 방송

재생 0| 등록 2021.09.18

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 (토요일 밤 19시 10분 KBS 1TV) “애틋하다 항구동네 – 부산광역시” (2021년 9월 18…

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 (토요일 밤 19시 10분 KBS 1TV) “애틋하다 항구동네 – 부산광역시” (2021년 9월 18일 방송) ▶ 봉산마을 사람들의 특별한 추석맞이 영도대교를 건너 봉래산 자락에 위치한 봉산마을로 발걸음을 향한 배우 김영철. 미로처럼 좁은 골목과 빼곡하게 들어선 집들로 이루어진 이 마을은 조선업 근로자와 한국전쟁 당시 피란민이 모여 만들어진 동네다. 골목길을 걷다 작은 마당에서 함께 음식을 만들고 있는 사람들을 만나는데, 추석을 앞두고 이웃과 나눌 송편과 만두를 빚고 있다. 힘들었던 시절 배고픔과 이별의 아픔을 겪었던 마을 사람들은 콩 한쪽도 나눠먹으며 어려움을 나눴고, 이제는 해마다 명절이면 서로 음식을 나누며 안부를 묻는다고. 그런데 만두의 크기가 꽤 크다. 알고 보니 북에서 피난 온 주민들이 고향을 생각하며 해먹었던 이북식 만두란다. 이북식 만두는 크기가 커서 하나만 먹어도 배가 부른 것이 특징. 그 만두를 나눠먹으며 만드는 법을 어깨너머로 배운 주민들이 이제는 동네 어르신들을 위해 만두와 송편을 빚는다. 배우 김영철도 갓 쪄낸 송편을 한입 맛보며 봉산마을 사람들의 따뜻한 정을 느껴본다. ▶ 수없이 삶의 녹을 망치질해온 ‘깡깡이 아지매’ 영도의 대평동은 과거 수리조선업의 중심지였다. 그런 이 동네를 부르는 또 다른 이름은 바로 ‘깡깡이마을’이다. 대체 ‘깡깡이’란 뭘 뜻하는 걸까? 궁금증을 가지고 조선소가 늘어선 골목길을 걷던 김영철은 ‘깡깡깡’ 소리를 듣고 따라간 곳에서 정답을 발견한다. 한 수리조선소 안에서 작업복을 입은 어머니들이 배의 표면을 망치로 두들기는데, 항해를 마치고 들어온 선체에 붙은 이물질과 녹을 망치로 하나하나 쳐내며 제거하는 작업이 바로 ‘깡깡이질’이다. 특별한 기술이 없어도 가능했던 일이기에 가족을 부양해야 했던 어머니들이 주로 이 일을 했다고. 올해 83세인 최고령 어르신부터 70대인 어머니들이 대부분이지만, 가족에게 손 벌리기 싫다며 지금까지도 망치를 놓지 않는다. 몸에 흉터 없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고된 일이지만, 가족들을 위해 그야말로 ‘깡으로’ 버텨낸 깡깡이마을 어머니들의 이야기를 들어본다.

영상물 등급   모든 연령 시청가
방영일           2021. 09. 18
카테고리       교양

더보기

당신이 좋아 할 만한 영상

  • TV조선
  • MBN
  • CHANNEL A
  • Jtbc
  • CJ ENM
  • KBS
  • MBC
  •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