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리 확대" vs "규제"…총기 문제에 미 분열

재생 0| 등록 2022.06.24

【앵커】 미국에서 총기 규제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미 연방대법원이 공공장소에서 권총 휴대를 인정하는 판결을 내렸습니다…

【앵커】 미국에서 총기 규제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미 연방대법원이 공공장소에서 권총 휴대를 인정하는 판결을 내렸습니다. 반면 미 상원은 총기규제법을 통과시켜 총기를 둘러싼 분열이 더 깊어지고 있습니다. 황다인 기자입니다. 【기자】 미국 연방대법원이 공공장소에서도 권총을 휴대할 수 있다는 판결을 내렸습니다. 사전 허가 없이는 집 밖에서 권총을 소지하지 못하도록 한 뉴욕 주의 법이 위헌이라는 겁니다. 번 판결은 절대적 보수 우위를 점하고 있는 연방 대법관 구성에 맞춰 6 대 3으로 결정됐습니다. 보수 성향 대법관 6명은 권총 휴대에 찬성 표를, 나머지 진보 성향 대법관 3명은 반대 표를 던졌습니다. 뉴욕 주지사는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캐시 호철 / 뉴욕 주지사: ′무기 은닉′에 대한 충분한 이해가 있습니까? 누군가 사전 경고도 없이 무기를 숨긴 채 뉴욕 버펄로 지하철이나 식품점 등 상점을 출입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바이든 대통령도 상식과 헌법에 배치한다며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조 바이든 / 미국 대통령: 탐탁스럽지 않습니다. 사리에 맞지 않는 잘못된 결정입니다. 실망스럽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국 상원은 대법원 판결과는 상반된 움직임을 보였습니다. 지난달 텍사스 초등학교 총격 참사 등을 계기로 마련된 총기 규제 법안이 현지시간 23일 극적으로 통과된 겁니다. 80쪽짜리 총기 규제 법안은 상원 본회의 표결에서 찬성 65, 반대 33표를 받은 끝에 이제 하원으로 넘어가게 됩니다.

영상물 등급   모든 연령 시청가
방영일           2022. 06. 24
카테고리       뉴스

더보기
뉴스중심
연속재생동의

당신이 좋아 할 만한 영상

  • TV조선
  • MBN
  • CHANNEL A
  • Jtbc
  • CJ ENM
  • KBS
  • MBC
  •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