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에 협력 요청도 안해…끊긴 군 통신선만 원망

재생 0| 등록 2022.06.24

【앵커】 서해 공무원 피격 당시 군이 북한에 협력 요청을 하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군 통신선이 끊겨 어려웠다고 했었…

【앵커】 서해 공무원 피격 당시 군이 북한에 협력 요청을 하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군 통신선이 끊겨 어려웠다고 했었는데, 당시 유엔사 채널은 가동됐던 것으로 확인됐는데요. 국민의힘 진상조사TF는 군이 실종 첫날 "월북 가능성이 낮다"고 보고한 사실도 재확인했습니다. 갈태웅 기자입니다. 【기자】 해수부 공무원 이대준 씨 피격 엿새 뒤. 당시 문재인 대통령은 석 달 전 끊겼던 남북 군 통신선 문제를 지적했습니다. [문재인/전 대통령(지난 2020년 9월): 군사통신선이 막혀 있는 현실입니다. (재가동해야) 남북의 국민이나 선박이 해상에서 표류할 경우에도 구조 협력을 원활히….] 하지만 판문점 유엔사 채널은 정상적으로 운용되고 있었습니다. 미국도 북측에 "대화 재개"를 요구할 때마다 이 채널을 활용했습니다. 이 씨가 숨질 때까지 어떠한 협력 요청도 하지 않은 책임을 엉뚱한데 돌린 셈입니다. 헛돌았던 수색 작전의 실상도 드러났습니다. 이 씨가 실종된 21일, 인근 해역에 보낸 전력은 함정 5척이 전부였습니다. 그런데 북한 통지문이 도착한 25일부터 함정 11척, 항공기도 2대 투입됐습니다. 다음날에는 함정 16척, 항공기도 4대로 늘었습니다. 통지문에는 "시신이 아니라 부유물을 태웠다"고 돼 있었습니다. "시신 소각"이라는 군 첩보보다 "시신이 해상에 있다"는 북측 주장을 더 신뢰했던 셈입니다. [하태경/국민의힘 진상조사TF 단장: ′사망하고 시신이 소각됐다′는 국방부 첩보 결과가 사실상 배척되고, 북한의 답변이 더 존중된 그러한 사건입니다.] 실종 당일 "월북 가능성이 낮다"는 합참 최초 상황보고도 재확인됐습니다. TF는 "24일 월북 추정 발표가 있기까지 무슨 일이 있었는지 규명하겠다"고 예고했습니다.

영상물 등급   모든 연령 시청가
방영일           2022. 06. 24
카테고리       뉴스

더보기
뉴스중심
연속재생동의

당신이 좋아 할 만한 영상

  • TV조선
  • MBN
  • CHANNEL A
  • Jtbc
  • CJ ENM
  • KBS
  • MBC
  •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