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내홍 숨고르기…윤 "언급할 사안 아냐"

재생 0| 등록 2022.06.24

【앵커】 국민의힘 지도부 갈등, 오늘은 잠시 소강상태였지만 다시 불붙을 가능성이 적지 않습니다. 여당 내홍을 지켜보던 윤석열…

【앵커】 국민의힘 지도부 갈등, 오늘은 잠시 소강상태였지만 다시 불붙을 가능성이 적지 않습니다. 여당 내홍을 지켜보던 윤석열 대통령은언급할 사안이 아니라며 말을 아꼈습니다. 김용재 기자입니다.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여당인 국민의힘 내홍에 대해 선을 그었습니다. [윤석열 / 대통령: 당무에 대해서는 대통령이 언급할 사안이 아니고요.] 여당 내 자체적인 해결을 바라는 모양새지만, 쉽지 않아 보입니다. 이른바 윤핵관으로 꼽히는 장제원 의원의 말이 전해진 건데, 한 언론을 통해 "이게 대통령을 도와주는 정당이냐"며 질타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준석 당대표도 가만히 있지는 않아 "미끼를 안 물었더니 드디어 직접 쏘기 시작한다"며 불편함을 내비쳤습니다. "간장 한사발"이라는 표현도 덧붙였는데, ′간보는 안철수′와 ′장제원′의 줄임말이라는 해석이 나옵니다. 이준석 대표 징계 논란을 두고 찬반 의견도 팽팽했습니다. 징계라는 단어는 결과물이 나왔을 때 판단하는 거다, [정미경 / 국민의힘 최고위원 (MBC ′김종배의 시선집중′): 대선 지방선거를 승리로 이끈 상징적인 이 당대표를 지금 내쫓는 게 과연 이게 우리에게 도움이 되나, 총선에 도움이 되나.] 윤리위 절차는 사실상 징계가 확정된 것이라는 입장이 부딪쳤습니다 [윤희석 / 국민의힘 전 대변인 (CBS ′김현정의 뉴스쇼′): 그냥 징계를 가면 중간에 왜 소명도 안 들었냐 하는 그런 반발이 있을 수 있고….] 이준석 대표와 배현진 최고위원 악수패싱을 두고, 홍준표 대구시장 당선인은 "놀고 있다" 말하며 국민의힘 내홍에 쓴소리를 던졌습니다.

영상물 등급   모든 연령 시청가
방영일           2022. 06. 24
카테고리       뉴스

더보기
뉴스중심
연속재생동의

당신이 좋아 할 만한 영상

  • TV조선
  • MBN
  • CHANNEL A
  • Jtbc
  • CJ ENM
  • KBS
  • MBC
  •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