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서 잠들고 싶다′′ 참전용사 영면

재생 0| 등록 2022.06.21

<앵커> 6.25 전쟁 당시 캐나다군으로 참전했던 고 존 로버트 코미어 일병이 오늘(21) 부산 유엔묘지에 안장됐습니다. …

<앵커> 6.25 전쟁 당시 캐나다군으로 참전했던 고 존 로버트 코미어 일병이 오늘(21) 부산 유엔묘지에 안장됐습니다. 고인은 생전 유언으로 한국에 묻히고 싶단 말을 전했습니다. 조진욱 기자입니다. <기자> 유엔사령부 의장병이 유해와 영정사진을 들고 유엔묘지로 들어옵니다. 6.25전쟁 당시 캐나다군으로 참전했던 고 존 로버트 코미어 일병입니다. 1952년 4월, 만 19세의 나이로 한국전쟁에 참전한 고인은 그해 10월 고왕산 355고지 전투에서 중공군의 폭격을 맞고 머리에 큰 부상을 입기도 했습니다. 이듬해 4월까지 한국을 지킨 고인은 캐나다에서 우체부로 일한 뒤 지난해 11월 별세했습니다. 고인은 생전 뇌졸중을 앓아 의사소통이 힘든 과정에서도 한국에 묻히고 싶단 유언을 남겼습니다. {캐롤라인*미셀/ 고 존 로버트 코미어 일병 조카/ ′′(고 코미어 일병은) 한국에서 복무한 것을 매우 자랑스럽게 여겼습니다. 그는 한국이 자신이 영면할 곳이라고 느꼈고, 우리는 그것을 할 수 있어서 매우 행복합니다.′′} 고인의 유해는 코로나19 등의 이유로 봉환이 늦어지다 마침내 오늘(21) 그토록 그리워하던 한국 땅에 묻혔습니다. 고국으로 돌아간 유엔군 참전용사 가운데 사후 기념공원에 묻힌 건 지난 2015년 프랑스군 참전용사 레몽 베르나르 씨에 이어 14번째입니다. {허강일/ 재한유엔기념공원관리처장/ ′′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를 지키기 위해 헌신하고 희생하신 분을 이곳에 직접 모시게 돼 너무 기쁘고 영광스럽게 생각합니다. 아주 경건하고 엄숙한 가운데 평화롭게 영면할 수 있도록...} 현재까지 유엔공원에 묻힌 참전용사는 11개국 2,315명. 고인은 목숨바쳐 지켰던 한국에서 전우와 함께 영원한 안식에 들어갔습니다. KNN 조진욱입니다. KNN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부산 051-850-9000 경남 055-283-0505 ▷ 이메일 jebo@knn.co.kr ▷ knn 홈페이지/앱 접속, 제보 누르기 ▷ 카카오톡 친구찾기 @knn

영상물 등급   모든 연령 시청가
방영일           2022. 06. 21
카테고리       뉴스

더보기
KNN뉴스
연속재생동의

당신이 좋아 할 만한 영상

  • TV조선
  • MBN
  • CHANNEL A
  • Jtbc
  • CJ ENM
  • KBS
  • MBC
  •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