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포커스] "승리도 패배도 국민에 진 빚이다"

재생 0| 등록 2022.06.03

[안철수 / 경기 분당갑 국회의원 당선인: 함께 뛰면서 격려를 해 주셔서 이런 승리가 가능했다고….] [유정복 / 인천시장 …

[안철수 / 경기 분당갑 국회의원 당선인: 함께 뛰면서 격려를 해 주셔서 이런 승리가 가능했다고….] [유정복 / 인천시장 당선인: 더 열심히 일해서 반드시 보답하도록….] [오세훈 / 서울시장 당선인: 이제 하나하나 실천하겠습니다.] 전국 정치 지도, 빨간색으로 물들었습니다. 대선 때 그 표심을 넘어 이 나라 새 정부 성공을 위해 힘이 더 필요하다고 판단한 민심의 결과입니다. 그런데 민주당은 어땠습니까. 보란 듯 지난 대선 ′졌지만 잘 싸웠다′라며 당시 후보와 당 대표 출마시켜 대선 연장전으로 만들었고 지도부는 파열음 내고 의원은 성비위 사고 치고, 또 이재명 후보의 상의 없는 공약으로 당내 내분까지. 그렇지만 민심, 민주당에게 기회 제안했습니다. [김동연 / 경기도지사 당선인: 정말 감사합니다. 오로지 경기도 또 경기도민의 삶의 질을 위해 최선을 다해서 헌신하고 노력하겠습니다.] 최대 승부처이자 승패의 척도로 꼽혔던 경기지사 선거가 막판 민주당 승리로 귀결됐고, 수도권 기초단체장에서 민주당 일부 선전 등이 민심. 민주당에 최소한의 견제 동력을 제안했다고 해석할 수 있습니다. 참으로 절묘한 민심 앞에 왜 국민 뜻이 가장 엄중한지 고개가 숙여집니다. [이수진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회초리를 들어주신 국민의 뜻을 무겁게 받들겠습니다. 반드시 거듭나겠습니다.] 민주당, 쇄신하겠다 고개 숙였지만 어떻게 혁신할지 갈피 못 정하고 있습니다. 또 떠나는 박지현 위원장을 향해 내부 총질로 혼란 자처해 참패했다 책임 씌우는 지지자들로 여전히 소란한 만큼 패착 인정하고 다시 승착 놓을 수 있을지 의문입니다. 그런데 민주당만 문제일까요. [박지원 / 당시 대안정치신당 의원: 선거는 골프하고 같아요. 고개 쳐들면 그 순간 집니다. 겸손하게 끝까지….] 오만 앞에 장사 없다는 뜻이겠지요. 문재인 정권 탄생 초기 뜨거웠던 환호를 기억한다면 지금의 민주당 현실, 그 누구에게도 남의 일일 수 없습니다. [이준석 / 국민의힘 당 대표: 훌륭한 공천을 하기 위해 노력했고 실제로 그것이 이번 지방선거와 보궐선거 승리의 기반이….] [권성동 / 국민의힘 원내대표: 경기도의 지형을 바꿔보려고 노력했습니다. 정말 안타깝습니다. 더 이상 호남은 우리 당의 불모지가 아니라 더 열심히 갈고닦아야 할 경작지입니다.] 오만해지지 않겠다면서 압승에 도취해 선거 결과 지적하고 또 한 번 호남 민심 자극합니다. 지방선거 다음날 신문들 못 보셨습니까. 성향 구분 없이 언론들의 한결같은 목소리는 국민의힘, 잘해서 이긴 게 아니다, 였습니다. [김은혜 / 당시 경기도지사 국민의힘 후보: 최선을 다했지만 저의 부족함으로 승리하지 못했습니다. 돌아가서 묵묵히 응원하고 돕겠습니다.] [송영길 / 당시 서울시장 더불어민주당 후보: 시민의 마음을 전체 얻기는 부족한 것 같습니다. 다시 한번 머리 숙여 감사를 드립니다.] 선거 결과. 누군가에겐 자랑하고픈 성적표, 또 그 누군가에겐 감당 못 할 청구서가 되었습니다. 하지만 모두가 기억할 것이 있습니다. 민심을 오독하면 안 된다는 것, 그리고 이 나라 국민의 무려 49.1%가 침묵으로 분명한 의사 전했다는 사실입니다. 한없이 겸손한 자세로 민생과 협치. 여야 모두 국민을 위한 환골탈태로 승리도 패배도 국민에게 진 빚임을 잊지 말아야 할 것입니다. 앵커 포커스였습니다.

영상물 등급   모든 연령 시청가
방영일           2022. 06. 03
카테고리       뉴스

더보기
뉴스중심
연속재생동의

당신이 좋아 할 만한 영상

  • TV조선
  • MBN
  • CHANNEL A
  • Jtbc
  • CJ ENM
  • KBS
  • MBC
  •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