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포커스] "K-방역 ′마지막′에 욕심내지 말아야"

재생 0| 등록 2022.04.15

[김부겸 / 국무총리: 그동안 방역 조치의 중요한 상징으로 여겨졌던 사회적 거리두기를 이 조치를 과감하게 해제하고자 합니다.…

[김부겸 / 국무총리: 그동안 방역 조치의 중요한 상징으로 여겨졌던 사회적 거리두기를 이 조치를 과감하게 해제하고자 합니다.] 마스크 벗은 채 다닥다닥 붙어 환호하며 경기 즐기는 외국인들 보면 저들은 어떻게 가능할까, 생각해본 적 있으실 겁니다. 드디어 우리에게도, 기대만으로 설레고 싶은데 걱정이 뒤따라옵니다. 그동안 여러 번의 고비를 만났던 탓이겠지요. [이만희 / 신천지예수교 총회장: 정말 면목이 없습니다. 사죄를 위해 여러분들에게 엎드려….] [전광훈 / 사랑제일교회 목사: 우리가 더 이상 머뭇거릴 시간이 없습니다.] 사람들 구원하겠다는 종교단체 중 비상식 일부가 위기 초래했죠. 그 난리 겪고도 세를 키우고 정부 등을 상대로 한 싸움, 멈추지 않고 있습니다. [고광민 / 당시 해외여행객: 코로나 때문에 돌아다니기 힘들지 않을까 걱정을 많이 했는데 생각 외로….] [박향 /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 오미크론도 다른 감염병과 같은 관리체계로… 아직은 갈 길이 멀지만 출구를 찾는 초입에 들어선 셈이 되겠습니다.] 2020년 1월 20일 국내 첫 확진자 발생 이후 여섯 번의 대규모 유행이 있었고 그 유행 직전, 정부의 방역 조정이 있었음을 인정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누적 확진자 수가 2만 명에 가까워지는 데엔 임시공휴일 지정과 소비 진작 정책이 있었고 4만, 29만, 53만 이상의 확진자 발생 이전엔 거리두기 완화 조치가 있었습니다. 오미크론, 독감 수준으로 의료체계가 유행 규모 감당할 수 있다며 올 초 관리체계로 이행 준비하고 방역 패스 해제한 이후엔 누적 확진자 수, 천오백만을 넘겼죠. 여기에 지난 1월 중순 이후 재감염률이 3배 이상 증가해 최소 2만6천 명이 재감염된 현실도 간과할 수 없습니다. 해외 반응도 걱정 부추깁니다. 올가을 재유행이 찾아올 수 있다는 미 국립알레르기 전염병 연구소의 경고와 대중교통 이용 시 마스크 착용 의무화 조치를 연장한 미국의 경우 등이 그렇습니다. 그렇다고 언제까지나 이렇게 살 순 없죠. 열 시로 영업 제한하면 코로나 안 걸리고 제한 풀면 걸리냐는 반론은 자영업자만의 생각이 아니었고 못 만나고, 눈치 보고, 빚지고, 아픈 것도 서러운데 주변 사람들 감염시켰다는 죄책감까지. 계속 이렇게 살 수 없습니다. 그래서 오늘 정부 발표. 그간의 어떤 정책보다 무게감이 큽니다. [조지미 / 음식점 주인: 너무 힘들었기 때문에 올해는 코로나가 없어지고….] [정성운 / 서울시 마포구: 힘들어하는 자영업자나 시민들이 빨리 회복됐으면…] [김호 / 인천시 남동구: 가족들이 마스크 벗고 여행을 갔으면 좋겠고요.] 광복 이래 대한민국 국민 절대다수가 한마음으로 바란 일이 또 있을까. 이젠 정말 끝내야 합니다. 여기까지 누구보다 방역 당국이 애쓴 것 잘 알지만 대유행 직전엔 방역 조정이 있었다는 사실을 상기하고 국민에게 일상회복을 선물하겠단 목표에 조금의 성과 욕심도 개입되지 않도록 냉정해져야 할 때가 아닐는지요. 경제는 촌각을 다투고 나라 근간은 국민 안전입니다. 세계 최초 엔데믹 전환 국가란 수식어를 갈망하는 국민 없다는 사실, 기억해주십시오. 앵커 포커스였습니다.

영상물 등급   모든 연령 시청가
방영일           2022. 04. 15
카테고리       뉴스

더보기
뉴스중심
연속재생동의

당신이 좋아 할 만한 영상

  • TV조선
  • MBN
  • CHANNEL A
  • Jtbc
  • CJ ENM
  • KBS
  • MBC
  •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