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포커스] 가평→일산→인천…수사만 3년

재생 0| 등록 2022.04.11

[표창원 / 범죄과학연구소 소장: 살인을 계획하면서도 겁나고 두려웠을 거예요. 그런 상황에서 계획이 성공했단 말이죠. 경찰도…

[표창원 / 범죄과학연구소 소장: 살인을 계획하면서도 겁나고 두려웠을 거예요. 그런 상황에서 계획이 성공했단 말이죠. 경찰도 결국은 혐의점을 사고사로 내사종결로 처리했단 말이죠. 그러다 보니까 당당하게 왜 돈 안 주는 거야, 당신들 문제야.] 2019년 6월 발생한 사건을 수면 위로 끌어올린 건 오히려 피의자였습니다. 남편이 죽었는데 보험사에서 보험금을 안 준다며 인터넷 커뮤니티와 방송 등에 제보한 이은해의 놀랍도록 뻔뻔한 그 행동 배경엔 경찰이 있었습니다. [배상훈 / 프로파일러: 2019년도의 첫 번째 조사는 변사 사건 처리로 끝났습니다. 그런데 문제 제기가 지인들로부터 돼서 다시 인천 서부경찰서에서 수사했는데 그게 1년 정도 지났고요. 그다음 검찰 송치가 되고 인천지검까지 오는 동안 1년 반이 넘게 걸렸습니다.] 사건 발생 관할지인 가평경찰서가 4개월 만에 변사 사건으로 내사 종결했을 때 얼마나 쾌재를 불렀을까. 그런데 한 달 뒤 유족 지인의 제보로 일산 서부경찰서가 1년여 다시 들여다봤고 살인과 보험사기 미수 혐의를 적용합니다. 그런데 불구속 상태로 의정부지검에 송치됐고 일주일 뒤 인천지검으로. 그렇게 인천지검은 두 달이 지나서야 재수사에 들어갔고 사건 발생 2년 반 만에 검찰 조사가 진행됩니다. 살인 혐의 적용됐을 때 구속수사를 했다면. 고의 살해 증거가 없는 만큼 인권탄압과 무리한 수사 등의 부담으로 입건 결정을 주저한 건 아닐까. 그런데 인천지검이 결정적 증거를 찾지 않았습니까. 복어 피를 이만큼 넣었는데 왜 안 죽지? 가평 계곡에 앞서 복어 독으로 살해를 시도한 내용이 담긴 이은해와 조현수 간 SNS 대화 내용을 확보했는데 왜 또 다음 조사 일을 정해 도주할 기회 주고 또 뒤늦게 공개수배에 나선 것인지. 검찰이 독자적으로 사건 마무리하려 욕심낸 게 아니냐, 경찰에 협조 요청 미루다 골든타임을 놓친 것 아니냐는 비판 불가피합니다. [경찰 관계자: (전담팀은) 11명이요, 현재. 그리고 또 상황 봐서 추가 투입할 예정이고요. 면밀히 보고 있어요.] 검경 합동 검거팀이 꾸려졌고 검찰이 추적 기간 더 확보한 만큼 피의자 신병 확보 여부 주목되는데, 더 큰 기대는 대한민국과 국민에 있습니다. [이수정 /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 해외 밀항을 가지 말라는 법은 사실 없지만 한국에 있을 개연성도 없지 않다. 그런데 한국의 살인사건 검거율이 99%인 거 아세요?] 강력범죄 검거율 점점 높아지고 있고 살인의 경우 2017년과 2019년 100% 이상을 기록한 바 있습니다. 그 해 발생한 사건보다 검거 숫자가 많았던 겁니다. 이렇게 치안율 높은 대한민국. 디지털시대에도 종이 한 장의 위력 크고 이은해 조현수 얼굴, 전 국민이 똑똑히 기억하고 있습니다. [고유정 / 살인범: 왜요?] [경찰: 살인죄로 체포합니다. 긴급체포하겠습니다. 수갑.] 시신 없는 살인 완성해 붙잡은 게 오히려 의아하다던 저 얼굴 기억하실 겁니다. 조만간 이은해와 조현수 역시 반드시 검거될 것을 믿습니다. 살인죄 적용하고도 구속영장 신청하지 않고 또 수사 주체도 여러 번 바뀌어 사건 실체를 밝힐 중요한 순간 놓쳤다는 비판과 과학은 날로 발전하고 완전범죄는 없다는 진실에 이제 검경이 응답할 차례입니다. 앵커 포커스였습니다.

영상물 등급   모든 연령 시청가
방영일           2022. 04. 11
카테고리       뉴스

더보기
뉴스중심
연속재생동의

당신이 좋아 할 만한 영상

  • TV조선
  • MBN
  • CHANNEL A
  • Jtbc
  • CJ ENM
  • KBS
  • MBC
  •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