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포커스] "(주)성담, 시흥 향토기업 혜택 돌아봐야"

재생 0| 등록 2022.03.30

【앵커】 시화의 한 대형마트 폐점 소식에 또 한 곳이 스러지는구나, 싶었습니다. 한 때 ′유통 공룡′으로 불리며 걱정 키웠던…

【앵커】 시화의 한 대형마트 폐점 소식에 또 한 곳이 스러지는구나, 싶었습니다. 한 때 ′유통 공룡′으로 불리며 걱정 키웠던 대형마트들 상황이 달라졌죠. 코로나 이후 온라인으로 소비패턴이 편중되면서 영업 환경 날로 악화해 여러 곳에서 폐점 이어지고 있는 만큼 같은 이유일 것으로 생각했는데 그런데 이번엔 경우가 좀 다릅니다. [엄성일 /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시화이마트지회 사무장: 대표이사와의 임단협을 앞둔 식사 자리가 2월 15일 있었는데요. 식사 도중에 대표이사가 갑자기 폐점을 통보했습니다.] 회사가 부도난 것도 아닌데 육백여 직원을 상대로 2개월 뒤 문 닫겠다는 일방적 통보는 비상식적이고 적자로 운영 어렵다는 이유는 의문입니다. 개점 뒤 첫 적자는 지난 2020년이 처음입니다. 그런데 그 적자는 당시 희망퇴직 위로금 지급에 따른 탓이 크고, 지난해에도 7억 영업 손실이 났다지만 한 해 매출이 천이백억에 이르렀던 회사입니다. 또 지속적으로 적자 난다면서 신세계 측엔 직영 운영하란 제안은 왜 했는지. 여러분들은 이해가 가십니까. [대량 해고 양산하는 살인적인 폐점 행위를 당장 중단하라!] [박형배 / 이마트 시화점 직원: 22년이란 시간 동안 열심히 일해온 대가가 과연 이건가…. 무엇을 해야 할지를 지금부터 찾아봐는 하는 상황인데 코로나 시대라서 너무나 어렵고….] 좌절하고 또 분노하는 직원들은 마트의 자산이자 마트 이용 고객으로, 회사가 골프장을 개장했을 때 제 일처럼 나서서 나무 심고 홍보했던, 또 지금은 일자리와 가족의 생계를 지키려 노력하는 성실한 노동자일 뿐입니다. 그런데 이들만의 문제도 아닙니다. 생활기반시설로 이용되어온 만큼 주민 불편을 시작으로 주변 상권 슬럼화를 재촉해 시 전체 피해로 커질 수 있어 지역 정치권도 적극 나섰는데 지역 반발에 결국 사측. 폐점 관련 모든 일정을 보류하고 직원들의 고용안정을 위해 나서겠다지만 그 결정, 염치없습니다. [이정환 / 시화이마트노조 지회장: 성담은 향토기업이라는 명분으로 시흥시로부터 시화 이마트의 증축과 골프장 운영을 위한 전폭적인 지원을 통해 성장해온 기업입니다.] 그렇습니다. 마트 외 임대, 레저, 부동산으로 번, 이 큰돈 어디서 시작됐습니까. 코로나 시국 더 호황 맞은 골프장은 어디에 있고 어디서 허가받았습니까. 시흥 대표 향토기업으로 누린 혜택을 생각해서라도 진정성 있는 자세를 보여야 한다는 주장이 지나칠까. 나눔은 남는 것을 주는 게 아니라 모자라도 공유하는 것. 나눔을 통해 나뉨을 막을 수 있다. 이 멋진 말은 성담 대표이사의 소감입니다. 코로나 시국 거치면서 소신에 변화가 생긴 건지 묻지 않을 수 없습니다. [노정희 / 시흥시 상인: 이마트 오시는 분들이 이 주변의 상가도 또 이용도 많이 하시고 그러거든요. 그러니까 문을 닫으면 그 골목상권도….] [오인열 / 시흥시의회 의원: 상권 살리기에 앞장서고 있는데 이게 무슨 청천 날벼락 같은….] [박정희 / 시흥시민: 난 황당하더라고. 왜 없어지냐고. 우린 진짜 불편하거든.] 긴 시간 지역경제에 기여해온 사측의 노력을 모르는 건 아닙니다. 하지만 오늘의 결과는 사주 가족의 창의적 행보에 있는 것이 아닌, 지역 사랑과 직원들 땀에 있는 만큼 이들을 저버리지 말아야 함이 온당합니다. 일방적 또 기습적 폐점 계획과 보류 결정. 실리도 명분도 부족합니다. 시흥에서 시작돼 성장한 만큼 지역 발전에 이바지하겠다는 그간의 다짐을 사회적 책임으로 실현하길 촉구합니다. 앵커 포커스였습니다.

영상물 등급   모든 연령 시청가
방영일           2022. 03. 30
카테고리       뉴스

더보기
뉴스중심
연속재생동의

당신이 좋아 할 만한 영상

  • TV조선
  • MBN
  • CHANNEL A
  • Jtbc
  • CJ ENM
  • KBS
  • MBC
  •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