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포커스] "참회와 용서,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아"

재생 0| 등록 2021.10.27

【앵커】 [노태우 / 전 대통령(1988년 2월 25일): 넓은 바다를 힘차게 헤쳐 나아갑니다. 우리에게는 새로운 지도와 나…

【앵커】 [노태우 / 전 대통령(1988년 2월 25일): 넓은 바다를 힘차게 헤쳐 나아갑니다. 우리에게는 새로운 지도와 나침반이 있습니다.] 보통사람을 강조하던 대통령 직선제 도입 후 첫 대통령의 또 다른 이름. 헌정사상 첫 구속된 전직 대통령입니다. [노태우 / 전 대통령(1995년 11월 16일): 정말 송구합니다. 이 사건에 대해서 저 혼자서 모든 책임을 떠안고 어떤 처벌도 달게 받을 각오입니다. 나로 인해서 많은 기업인이 곤욕을 치렀습니다. 국민 여러분께 부탁드리건데 이 기업인들 국제 경쟁력에 뒤지지 않게끔 밀어주시고 보살펴 주시고 또 용기 주시고 힘을 주십시오.] 국민 기억에 남아있는 건강했던 마지막 발언 모습은 비자금으로 구속되던 날. 우리 역사 또 하나의 어두운 기록입니다. 퇴임 후 불행한 길을 걸었습니다. 하지만 주목할 점이 있습니다. 그와 그 가족의 행보입니다. 16년간 거의 100회에 걸친 꾸준한 납부로 2013년 2천6백여억 원 추징금을 완납했고 5.18 민주화운동에 대해 반성해왔다는 사실입니다. [노재헌 / 노태우 前 대통령 장남(2020년 6월 23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아버님이 일어나지 말아야 될 우리 광주 5.18과 관련돼서 큰마음의 짐을 항상 가지고 계셨죠. 제가 아버지의 마음을 다 담을 수는 없지만 어떻게든 풀어드려야 된다는….] 재헌 씨는 2019년 광주를 찾아 5월 영령들에게 사죄했고 지난해엔 이한열 열사 등에게 무릎을 꿇고 어머니 이름으로 꽃바구니를 올리기도 했습니다. 올해는 광주 소극장에서 5.18 관련 연극을 관람하다 시민들의 항의를 받고 고개를 숙인 바 있죠. 40여 년이 지나서도 다 밝히지 못한 진실 앞에 몇 번 무릎 꿇고 고개 숙인다고 용서가 되겠습니까. 하지만 5.18 책임 당사자는 물론 직계 가족 중 처음으로 사죄를 위한 노력을 이어가고 있다는 점은 주목되는데 그래서 아쉬움도 큽니다. [조진태 / 5.18 기념재단 상임이사(5월 7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노재헌 씨는 아버지를 대리해서 사죄한다고 하면서 정작 노태우 회고록을 바로 잡는다랄지…. 수정하겠다는 약속을 하고는 수정하는 노력을 전혀 보이지 않고 있어요.] 5.18 민주화 운동 진압 논의를 위한 군 수뇌부 회의에 꼬박꼬박 참석했던 만큼 노 전 대통령이 80년 5월 주범 중 한 명임은 벗어날 수 없는 진실인데 ′경상도 군인들이 광주 씨를 말리러 왔다′라는 유언비어에 현혹돼 비극이 발생했고 광주시민들이 무기고를 약탈해 상황이 악화됐다는 왜곡 폄훼. 지난 2011년의 일입니다. 노 전 대통령과 가족의 진의가 광주에 진정으로 닿길 바란다면 이제라도 회고록 개정에 나서 진정성을 증명해야 합니다. 그리고 [전두환(2019년 11월 7일): 내가 이 사람아, 내가 발포 명령을 내릴 위치에도 있지도 않은데 군에서 명령도, 명령권도 없는 사람이 명령을 해?] [전두환(2019년 3월 11일): (혐의를 인정하십니까?) (발포 명령 부인합니까?) 이거 왜 이래!] 알츠하이머를 앓고 있다면서 공 뻥뻥 치던 당신에게도 시간이 많지 않습니다. 노 전 대통령 별세에 눈물만 흘렸다는데 그 눈물은 오랜 친구 외 5월 광주를 향해 있어야 하는 게 아닐런지요. 진정 어린 참회로 진실규명에 협조해 한때나마 이 나라 수장으로서의 역사적 책무를 다하고 최소한이나마 죄업을 씻을 기회. 살아생전 끝내 저버리지 않길 촉구합니다. 앵커 포커스였습니다.

영상물 등급   모든 연령 시청가
방영일           2021. 10. 27
카테고리       뉴스

더보기
뉴스중심
연속재생동의

당신이 좋아 할 만한 영상

  • TV조선
  • MBN
  • CHANNEL A
  • Jtbc
  • CJ ENM
  • KBS
  • MBC
  •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