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포커스] 반복되는 고3 실습생 사고…"이게 나라냐"

재생 0| 등록 2021.10.15

【앵커】 [김 모 군 / 故 홍정운 군 친구: 정운이가 워낙 성실하다 보니까 사장님 눈에 뽑혀서… 부모님한테도 엄청 잘했어요…

【앵커】 [김 모 군 / 故 홍정운 군 친구: 정운이가 워낙 성실하다 보니까 사장님 눈에 뽑혀서… 부모님한테도 엄청 잘했어요. 친구들이 힘들 때나 그럴 때 같이 가서 밥도 사주고. 항상 먼저 잘해 주려고 했던 친구예요.] 착하고 성실하고 따뜻했던 내 친구. 겨우 열일곱 내 친구가 바다에서 현장실습 중 목숨을 잃었습니다. 친구들, 가슴을 치며 물었습니다. 물 무서워해 잠수 교육 때 수영도 못했는데 어쩌다 물에 들어갔나요. 실습 계획은 항해 보조였는데 요트 바닥에 붙은 이물질 제거 작업에 홀로 투입되었던 이유입니다. [故 홍정운 군 아버지: 12kg짜리 납 벨트를 먼저 풀어야 되는데 한 번이라도 그전에라도 이런 작업을 해봤으면… 그런데 그날이 처음이에요. 우리 아들 같은 이런 일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아야 될 거 아닙니까?] 무거운 납덩이 벗지 못해 차가운 바다에서 홀로 사투 벌였던 아들. 누구의 멱살이라도 잡고 책임 소재 따져 물어도 부족한데 당신의 아들만 생각하지 않은 아버지 심정, 짐작도 어렵습니다. 잊을 수 없는 이들이 있습니다. 쓰러질 것 같아. 살려줘, 너무 더워. 갈비뼈를 다쳤는데도 과중한 업무 쏟아진 생수 공장 현장실습 중 프레스에 몸 끼여 세상 떠난 민호 군. 아빠. 아직 콜 수 못 채웠어. 애견학과생이었지만 콜센터로 현장실습 나가 이른바 욕받이 부서에 배치됐던 수연 양. 화장실 갈 시간도 없이 전화 폭탄에 시달렸고 추운 겨울, 스스로 생을 마감했습니다. 특정 분야 인재와 전문 직업인 양성 위한 고등학교라더니. 선생님도 교육청도 없는 곳에서 노동 착취당하라고 그 누가 아이들 등 떠밀었습니까. [김상곤 / 당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2017년 12월 1일): 학생을 노동력 제공수단으로 활용하는 조기 취업 형태의 운영방식을 2018년부터 전면폐지하겠습니다.] [유은혜 /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2020년 5월 22일): 직업계 고등학교의 경쟁력을 더욱 높이며 현장실습 학생들의 안전을 지키는….] [유은혜 /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지난 12일): 있을 수 없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세상을 떠난 홍정운 학생에게 진심으로 미안하고….] 문제 생기자 폐지, 또다시 번복. 또 큰 사고 발생하자 고개 숙이며 대책 마련하겠다 약속. 그 안일하고 편리한 교육부 정책에 책임이 있고 고용노동부는 더합니다. [강은미 / 정의당 의원: 아무 일 없다는 듯이 4일 만에 영업을 시작한 데 대해서 분노를 했어요.] 믿기 힘들지만 사실입니다. 노동부는 해당 업체에 잠수작업에 대해서만 작업중지 명령을 내렸고 요트 운항, 버젓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경기 특성화고 3학년 학생: 돈도 좀 벌 수 있고 사회도 일찍 접해볼 수 있다. 지금 최저시급도 못 받고 일을 하고 있어요. 학교가 우리를 속였구나.] 학교에 속았다. 이건. 정말 이건 아니지 않습니까. 이 나라 윗분들 늘 하시는 말씀. 나도 자식 있어 그 마음 잘 안다. 잘 아시는 분들이 왜. 실습이란 이름 아래 아이들에게 매운 사회의 맛 미리 보게 만드시는 겁니까. 현장실습 폐지하십시오. 안된다면 말 그대로 실습다운 현장 철저히 엄선해 아이들이 꿈꿀 수 있게 해야 합니다. 꽃 같은 아이들이 전화 받다, 조개 따다 죽는 대한민국. 더는 간과할 수도 참을 수도 없습니다. 앵커 포커스였습니다.

영상물 등급   모든 연령 시청가
방영일           2021. 10. 15
카테고리       뉴스

더보기
뉴스중심
연속재생동의

당신이 좋아 할 만한 영상

  • TV조선
  • MBN
  • CHANNEL A
  • Jtbc
  • CJ ENM
  • KBS
  • MBC
  •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