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포커스] "경기분도 앞서 수도권 규제 혁파 나서라"

재생 0| 등록 2021.08.23

[이낙연 /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경기북도 설치는 늘 미해결의 장기 현안이었습니다. 그러나 이젠 드디어 시기가 왔다…

[이낙연 /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경기북도 설치는 늘 미해결의 장기 현안이었습니다. 그러나 이젠 드디어 시기가 왔다.] [정세균 /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경기북도를 설치하겠습니다. 반드시 필요한 과제입니다.]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시기상조다. 장기적으로 북도에 자립기반을 최대한 확보한 연후에….] 이낙연, 정세균 후보가 경기도 분도론에 불을 지피고 이재명 지사. 장기적 과제로 언급하면서 지역사회 들썩입니다. 그런데 못마땅한 시선들이 있습니다. 전혀 새롭지 않다는 겁니다. [김진표 / 당시 새정치민주연합 경기도지사 후보: 경기북도를 평화통일특별도로…. 기회의 땅으로 만들겠습니다.] [전해철 / 당시 더불어민주당 의원: 경기 북부 10개 시군의 잠재력을 최대한 끌어올려 장차 경기도로부터 분리된 평화통일특별도로….] 1987년 노태우 민정당 후보가 제시한 뒤 그다음 대선에선 김영삼 민자당 후보로 이어졌고 그렇게 지방선거, 대통령 선거 가리지 않고 때마다 거론되는 단골 공약이 됐죠. 이렇게 꾸준히 제시되는 이유. 경기도. 땅덩이도 인구 규모도 전국에서 가장 크고 점점 남북 간 발전 격차가 커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김문수 / 당시 경기도지사: 분도로 가는 것은 망하는 길이라고…. 지사직을 걸고라도 단호히 저는 반대하고 맞설 것입니다.] [남경필 / 당시 경기도지사: 재정 자립도 등을 따져 봤을 때 굉장히 더 열악한 상황이 될 가능성이…. 분도에 대해서는 찬성하고 있지 않습니다.] 경기지사들 반대 극심했습니다. 독립 승격되면 낮은 재정 자립도 때문에 더 낙후될 것이다. 아니, 솔직해져라. 영향력과 정치 권력 줄어들까 반대하는 것 아니냐. 남북 나눠 더 효율적인 방안을 찾자. [권정선 / 경기도의회 의원: 지역주민들의 의사와는 상관없이 정치인들의 단골 선거용 공약으로…. 자존심에 상처를 입고 있습니다.] 이렇게 도돌이표 찬반에 또 한 번 지역주민 표심이 이용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는데 그 지적에서 끝나지 않습니다. 내년 1월 특례시 출범 앞두고 비특례시들, 세수 조정에 촉각 곤두세우며 시군 간 불평등을 말하는데 여기에 분도까지. 또 한강 이남과 이북으로 나눌 때 고양은 북부에 해당하는데 분도 되면 그나마 재정 자립도 높아 맏형 노릇 해야 하고 이미 도청과 경찰청 등이 의정부에 있는 만큼 행정력까지 내줄 수 있어 실익이 없다, 반대합니다. [박성회 / 경기도 양주시: 규제가 있어서 아무것도 할 수가 없는….] [한정순 / 경기도 포천시: 규제도 많고 하니까 젊은 사람들이 외곽으로 다 빠져나가고….] [정운교 / 경기도 포천시: 여태껏 정부는 안보라는 차원에서 전혀 관심을 안 갖고….] 분도를 반대하는 게 아닙니다. 분도가 수도권정비계획법과 군사시설보호법 등 개발 족쇄 철폐와 같은 말인지 묻는 겁니다. 안보를 이유로 수도권이란 이유로 개발에서 소외돼온 경기 북부의 고통과 희생. 너무 오래됐습니다. 된다, 안된다. 격론 속 어느덧 분도론 나이 서른넷. 이번만은 선거 분위기에 휩쓸리지 않고 논의돼 수도권 규제철폐부터 이뤄내길 희망합니다. 앵커 포커스였습니다.

영상물 등급   모든 연령 시청가
방영일           2021. 08. 23
카테고리       뉴스

더보기
뉴스중심
연속재생동의

당신이 좋아 할 만한 영상

  • TV조선
  • MBN
  • CHANNEL A
  • Jtbc
  • CJ ENM
  • KBS
  • MBC
  •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