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포커스] "죽음의 급식실 방치 더는 안 된다"

재생 0| 등록 2021.06.16

[이윤희 / 급식 조리사: 지금도 그게 마음이 아파. 왜 엄마 방학 때 돌아가시지. 이때 돌아가셨나. 나도 힘들고 동료도 힘…

[이윤희 / 급식 조리사: 지금도 그게 마음이 아파. 왜 엄마 방학 때 돌아가시지. 이때 돌아가셨나. 나도 힘들고 동료도 힘들게 했냐고.] [이미선 / 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 서울지부장: 도대체 하루 한 끼 하는데 뭐 그렇게 힘들다고 하느냐 실제 벌어지는 일은 전쟁터와 같습니다.] 한 사람당 백에서 백오십인 분을 책임지면서도 대체인력 없어 상중에도 눈치 보게 만드는 근로환경. [김예숙 / 조리 실무사: 뜨거운 열기를 맡아가면서 하면은 숨이 턱턱…. 저녁에 밤에 잘 때 손이 저려가지고 잠을 못 잔다든가…. (조리기구를) 약품으로 뜨거울 때 묻혀서 닦다 보면 약품 열기 같은 걸 저희가 다 맡게 되거든요.] 94%가 근골격, 31%는 피부 질환을 호소하고 48%는 부상 경험. 동상, 화상, 습진은 병원 갈 이유도 없이 연고 바르면서 버티고, 손 베이고 허리 삐끗하고 어깨가 돌아가지 않아도 내 병원비는 내가. 채소 절단기와 음식물쓰레기 배출구를 청소하다 손가락 잘려나간 노동자가 한두 명이 아니니 그저 죽지 않은 것에 고마워해야 할까. [유복희 /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인천지부 사무국장: 그나마 아이들이 밥 맛있게 먹는 모습을 보며 아이들이 건강하게 자랄 모습을 기대하면서 버텼다. 하지만 이런 급식실 노동자에게 돌아온 건 폐암이었다.] 환기 시설이 고장 난 수원의 한 중학교 급식 노동자 다섯 명 중 네 명이 뇌출혈 등으로 쓰러졌고 이 가운데 한 조리원이 폐암으로 사망했습니다. 환기 기능이 갖춰지지 않은 상당수 급식실 안 일산화탄소와 이산화탄소. 또 미세분진, 벤젠, 조리 흄 등이 매일매일 노동자들의 목을 조른 결과. 지난달 직업성 암을 얻은 노동자 일흔네 명이 집단산재를 신청했는데 이 가운데 급식 노동자 수가 스물넷. 이렇게 급식실이 죽음의 공간으로 변질됐는데 휴게공간을 찾는 일은 사치였을까. [강민정 / 열린민주당 의원: 경기도는 아예 이 조리사 휴게실이 없는 학교가 굉장히 많더라고요. 아니면 있는데 냉난방시설이 없거나…] [이재정 / 경기도교육감: 쉴 수 있고 좀 갈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하라는 말씀에 대해서는 아주 절대적으로 공감합니다. 가능한 한 방안을 찾도록 하겠고요.] 이 교육감. 방안을 찾겠다고 했지만 비좁은 휴게공간에서 옷장이 떨어져 하반신 마비. 최근 화성의 한 고등학교에서 발생한 이 큰 사고에 침묵하고 있습니다. [강민정 / 열린민주당 의원: 주기적으로 이 학교 급식실 안전을 점검하는 교육청도 없고….] [유은혜 /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산업안전보건법과 관련된 학교 현장의 구체적인 지침을 저희가 마련 중에 있고요. 현장의 상황 실태를 파악해서….] 제때 위생적인 급식을 제공해야 한다는 일념 하나로 급식실 환경을 방관해온 교육청과 외면해온 교육부의 공조는 꿈과 희망이 자라는 학교 중심에 사람이 죽어도 하나 이상할 것 없는 위험천만한 공간을 만들었습니다. [박옥분 / 경기도의회 의원: 가스실을 방불케 하는 학교 급식실 관리실태에 심각성을 가지고 실질적인 안전대책 마련에 적극 나서줄 것을….] 정규직 시켜달라, 임금 올려달라는 얘기 아닙니다. 고생하는 만큼 처우 개선해주고 다치지 않고 죽지 않게 해달라는 겁니다. 매일 새벽 도시락을 싸야 했던 엄마들의 수고를 덜어주고 있는 이 손을 봐주십시오. 급식은 교육 아닙니까? 학생 먹거리 안전은 급식 노동자가 책임지고 있으니 급식실 안전은 교육 당국이 책임져야 합니다. 앵커포커스였습니다.

영상물 등급   모든 연령 시청가
방영일           2021. 06. 16
카테고리       뉴스

더보기
뉴스중심
연속재생동의

당신이 좋아 할 만한 영상

  • TV조선
  • MBN
  • CHANNEL A
  • Jtbc
  • CJ ENM
  • KBS
  • MBC
  •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