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포커스] 軍 사랑하는 부사관 죽인 軍

재생 0| 등록 2021.06.04

[故 이 중사 어머니: 우리 아이가 이런 모습으로…. 이렇게 아름다운 아이가…. 엄마가 못 알아들어서 정말 미안해. 다른 동…

[故 이 중사 어머니: 우리 아이가 이런 모습으로…. 이렇게 아름다운 아이가…. 엄마가 못 알아들어서 정말 미안해. 다른 동기들도 올 수 있게 도와주세요. 군에서 쉬쉬해서 우리 동기들 못 나와요. 너무 외롭게 있잖아요.] 나라를 위해 복무하다 억울하게 세상을 등진 만큼 장관 멱살을 잡아도 부족한데 부모가 애원하고 있습니다. 끔찍한 범죄의 피해자가 되어서도, 가해자의 협박 속에서도 이 중사는 살고자 노력한 것으로 보입니다. 정신과 진료 등 민간 상담을 받고 성고충 담당관에게 절망적 상황에 대해 메시지도 보내 도움을 청했는데 군. 어떻게 대응했습니까. 군 검찰은 단 한 번의 조사만 진행했을 뿐 두 달 넘게 방관했고, 그사이 상관들은 바쁘게 움직였습니다. [김정환 / 故 이 중사 측 변호인: 신고가 이루어지면 회식 때문에 여러 사람이 다칠 수 있다…. 가해자의 인생을 생각했을 때 한번 용서해 주는 것이 어떻겠냐, 이런 식의 회유가….] [故 이 중사 큰아버지: 국선변호사를 쓰면은 나라에서 쓰는 거니까 믿었어요. 3개월 동안 아무것도 한 일이 없습니다.] 사랑하는 연인은 강압과 고통을 당하고, 신혼여행 후 자가격리라는 개인 사정으로 국선변호사에게 법률 조력을 받지 못하는 데다 전출 간 부대에선 문제 부사관으로 낙인찍혀 괴롭힘이 이어지는데. 여기에 가해자는 전역하더라도 가업 물려받으면 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중사가 더 무엇을 어떻게 할 수 있었고, 해야 했다고 생각하십니까. [故 이 중사 아버지: 이렇게 억울합니다. 청원해야지만 장관님이 오실 수 있는 상황에 정말….] [서욱 / 국방부 장관: 이 중사와 같은 딸을 둘 둔 아버지입니다. 이 중사 죽음이 헛되지 않도록 저희들 최선을 다해서….] 딸 둘을 키우는 아버지라 고백하고 최선 다하겠다는 말. 부끄럽지 않은지 묻지 않을 수 없습니다. [한민구 / 당시 국방부 장관: 믿음을 주는 그러한 깨끗한 군으로 거듭나기 위한….] 국방부. 군내 성범죄에 패가망신 정도의 처벌이 가해져야 한다며 종합대책 내놓았고 용기 있는 당신을 응원한다며 특별대책 TF를 만들기도 했습니다. 그래서 무엇이 달라졌습니까. 최근 6년간 군사법원 성범죄 재판 중 실형 선고 175건. 같은 기간 민간인 실형 선고 비율보다 15% 포인트 낮고 공군의 경우 같은 기간 성범죄 재판 53건 중 집행유예 30건. 그 너그러움 때문입니다. 작년 기준 180여 건의 성범죄가 발생했고 피해자 신고 또는 군 적발 건수인 만큼 실제 사례는 더 많을 것이 자명합니다. 더는 대책 내놓지 마십시오. 근절되긴커녕 독버섯처럼 솟아나지 않습니까. 여론 무마용 대책. 더는 내놓지 말아야 합니다. [김정환 / 故 이 중사 측 변호인: 유가족의 입장은 고인이 죽어서도 군인이라는 생각이시고 군을 사랑했기 때문에…. 당장은 군 검찰단을 믿고 수사가 투명하게 이뤄졌으면 하는 것이….] 군을 사랑했다는 고인의 마음이, 그럼에도 군을 믿고 기다리겠다는 유족의 말이 너무 아프게 박힙니다. 사건이 발생하면 은폐하고 무마하기 급급한 군 사람이 죽어야 사태 파악 나서는 군. 자국 군인도 못 지키는 군대가 무슨 나라를 지킵니까. 아이러니하게도 이달은 나라를 지키고, 위해 힘쓴 이들의 정신을 새긴다는 호국보훈의 달입니다. 앵커 포커스였습니다.

영상물 등급   모든 연령 시청가
방영일           2021. 06. 04
카테고리       뉴스

더보기
뉴스중심
연속재생동의

당신이 좋아 할 만한 영상

  • TV조선
  • MBN
  • CHANNEL A
  • Jtbc
  • CJ ENM
  • KBS
  • MBC
  •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