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픽뉴스] 김상희 "신났네" 말실수…북 매체 "윤석열, 돈벌이 도구"

재생 0| 등록 2021.04.20

【 앵커멘트 】 키워드로 살펴보는 오늘의 화제, 픽뉴스 시간입니다. 오늘은 사회부 권용범 기자와 함께 이야기 나눠 보겠습…

【 앵커멘트 】 키워드로 살펴보는 오늘의 화제, 픽뉴스 시간입니다. 오늘은 사회부 권용범 기자와 함께 이야기 나눠 보겠습니다. 【 질문 1 】 권 기자, 첫 번째 키워드는 뭔가요? 【 기자 】 첫 번째 키워드 '꺼진 마이크도 다시 보자'입니다. 【 질문 2 】 마이크와 관련된 일이군요? 【 기자 】 네, 김상희 국회부의장이 국회 본회의장에서 한 말이 논란이 되고 있죠.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에게 동료 야당 의원들이 박수를 치자 이런 말을 한 겁니다. ▶ 인터뷰 : 김상희 / 국회부의장 (어제) - "아주 신났네. 신났어." 김 부의장이 당시 마이크가 꺼진 걸로 착각한 것으로 보이는데요. 국민의힘에서는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을 떠올리게 한다, 이런 반응을 보였습니다. 【 질문 3 】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요? 어떤 이유죠? 【 기자 】 지난해 7월이었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의 발언이 정국을 달궜습니다. 직접 들어보시겠습니다. ▶ 인터뷰 : 추미애 / 전 법무부 장관 (지난해 7월) - "소설을 쓰시네. 질문도 질문 같은 질문을 하세요." 자신의 아들과 관련한 의혹 제기에 불쾌감을 드러낸 건데요. 두 달 뒤, 추 전 장관은 독백이었다며 사과를 했습니다. 하필이면 마이크가 켜져 있는 바람에 논란이 커진 거죠. 마이크로 곤란을 겪은 정치인, 또 있습니다. 【 질문 4 】 누구인가요? 【 기자 】 지난해 7월,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 토론 프로그램에 출연했는데요. 정규 방송은 끝났는데 마이크가 꺼지지 않은 게 문제였습니다. 「부동산 가격 하락은 국가 경제에 부담되기 때문에 함부로 떨어뜨릴 수 없다는 상대 패널의 발언에, "그렇게 해도 안 떨어질 거다", "부동산 이게 어제오늘 일인가"라고 대답하는 모습이 공개된 겁니다.」 야권에서는, '정부 대책이 소용없다고 고백을 한 셈이다' 이런 비판이 나왔습니다. 【 질문 5 】 두 번째 키워드는 뭔가요? 【 기자 】 두 번째 키워드 '27kg 물 폭탄'입니다. 【 질문 6 】 누가 이런 무시무시한 폭탄을 맞았나요? 【 기자 】 네, 바로 배달 기사입니다. 「배달 기사 커뮤니티에 소비자가 무려 27kg에 달하는 물을 주문했다는 글이 올라온 건데요. 게시글 작성자는 "오토바이 배달통 규격은 15kg으로 알고 있다"며 분통을 터뜨렸습니다.」 「이 정도 양이면 오토바이에 제대로 싣기도 어려워서 발판에 물건을 둔 채 힘들게 배달을 해야 한다고 합니다.」 【 질문 7 】 오토바이로 그렇게 무거운 물건을 배달해 달라고 하면 화가 날 법도 하네요. 배달 무게 제한이 따로 없나요? 【 기자 】 배달 기사들이 배달을 가장 꺼리는 품목 중 하나가 바로 무거운 물입니다. 그래서 배달 앱도 소비자들이 주문할 때 개수 제한을 두고 있는데요. 「예를 들어서 1L 생수는 4개까지 주문할 수 있다고 합니다. 하지만, 생수 브랜드를 다르게 해서 주문하는 '꼼수' 소비자들이 종종 있다고 합니다. A 브랜드 1L 생수 4개, B 브랜드 1L 생수 4개 이렇게 주문을 하는 겁니다. 배달 기사들 사이에서는 개수 제한 대신 무게 제한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옵니다. 」 【 질문 8 】 마지막 키워드는 뭔가요? 【 기자 】 마지막 키워드 '가련한 윤석열'입니다. 【 질문 9 】 윤석열 전 검찰총장 이야기인가 보네요. 검찰총장에 이어서 대권주자로 거론되는 상황인데, 가련하다는 표현이 맞는지 모르겠는데요. 누가 한 말인가요? 【 기자 】 북한 대외선전매체 '메아리'에서 나온 이야기인데요. 「남한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돈벌이 도구로 전락하는 가련한 신세에 놓이게 됐다고 언급했습니다. 최근 윤 전 총장 관련 책들이 쏟아져 나오는 상황을 비꼰 겁니다.」 「또 다른 선전매체인 '우리민족끼리'에서도 윤 전 총장 관련 보도를 내놨는데요. 윤 전 총장의 지지율이 낮아지고 있다면서 "보수 세력에서 기대가 점차 낮아지고 있다"고 평가절하했습니다.」 북한 매체는 종종 한국의 정치 상황에 대해 훈수를 두는 듯한 보도를 해왔는데, 윤 전 총장을 이례적으로 언급한 배경이 무엇인지는 지켜봐야 알 수 있을 것 같습니다. 【 앵커멘트 】 오늘 여기까지 듣겠습니다. 지금까지 사회부 권용범 기자였습니다. [ dragontiger@mbn.co.kr ] 영상편집 : 이주호 그래픽 : 김정연 #MBN #픽뉴스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배달기사 #윤석열 #김주하앵커 #권용범기자

영상물 등급   모든 연령 시청가
방영일           2021. 04. 20
카테고리       뉴스

더보기
픽 뉴스
연속재생동의

당신이 좋아 할 만한 영상

  • TV조선
  • MBN
  • CHANNEL A
  • Jtbc
  • CJ ENM
  • KBS
  • MBC
  •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