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품 밀수′ 한진 모녀, 항소심도 집행유예

재생 0| 등록 2019.12.20

명품을 밀수입한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모친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이 항소심에서도 집행유예를 선고받았습니다. 250…

명품을 밀수입한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모친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이 항소심에서도 집행유예를 선고받았습니다. 250여 차례 국적기를 이용해 밀수했지만, 밀수품이 생활용품이란 점을 고려했는데요, 국민들이 어떻게 받아들일까요?

영상물 등급   모든 연령 시청가
방영일           2019. 12. 20
카테고리       뉴스

더보기
뉴스중심
연속재생동의

당신이 좋아 할 만한 영상

  • TV조선
  • MBN
  • CHANNEL A
  • Jtbc
  • CJ ENM
  • KBS
  • MBC
  •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