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급 며느리'의 시대…카메라를 통해 본 '시월드'는?

재생 0| 등록 2018.01.20

연출이 아닌 실제 상황입니다. "추석 때 안 갔어요. 완벽한 추석을 보냈죠. 아, 너무 좋아요." "B급 며느리 …

연출이 아닌 실제 상황입니다. "추석 때 안 갔어요. 완벽한 추석을 보냈죠. 아, 너무 좋아요." "B급 며느리 같은 소리 하고 있어. F급이라 그래. 뭐 B급이나 돼?" 고래 싸움에 새우 등 터지는데 지친 '남편이면서 아들'은 결국 카메라를 들었습니다. 영화는 두 사람의 불꽃 튀는 전쟁을 낱낱이 담았습니다. 이른바 '셀프 고발 다큐'. 날 것 그대로에 관객들은 공감했습니다. ['B급 며느리' 관객 : 엄마나, 지금 며느리인 누나한테 정말 추천해 주고 싶은 영화입니다.] ['B급 며느리' 관객 : 시어머니랑 며느리랑 같이 와서 보면 좋을 만한 그런 영화라고 생각해요.] 제목은 'B급 며느리'지만, 사실 영화는 'A급 며느리'의 조건을 찾기 위한 몸부림입니다. [결혼 직후, 2011년] "그냥 워낙에 정이 많으시고 잘해 주세요. 아직 신혼이기도 하고" 이렇게 살갑던 며느리, 다정했던 시어머니가 대체 왜 어긋난 걸까? 카메라는 온 가족을 찾아다니며 질문을 던지더니, 고모의 이 한마디에 꽂힙니다. "손님이 아니야 며느리는. 최하야. 며느리는 시집가면 하인이야." 진짜 B급은, 며느리도 시어머니도 아닌 여전히 가부장적인 세상일지 모릅니다.

영상물 등급   모든 연령 시청가
방영일           2018. 01. 20
카테고리       뉴스

더보기
비디오머그
연속재생동의

당신이 좋아 할 만한 영상

  • TV조선
  • MBN
  • CHANNEL A
  • Jtbc
  • CJ ENM
  • KBS
  • MBC
  •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