엉터리 전수조사…"농장주가 건네준 달걀로 검사했다"

재생 0| 등록 2017.08.18

농식품부는 그제부터 전국 모든 산란계 농장을 대상으로 달걀의 살충제 잔류 여부를 검사하고 있습니다. 당국의 규정을 보면…

농식품부는 그제부터 전국 모든 산란계 농장을 대상으로 달걀의 살충제 잔류 여부를 검사하고 있습니다. 당국의 규정을 보면, 농장 한 곳 당 같은 날짜에 생산된 달걀 20개를 채취해야 하고, 대표성을 갖도록 여러 지점에서 수거해야 합니다. 하지만 전수 조사에 응한 농장주의 얘기는 달랐습니다. [A 농장주 : 만약 (양계장) 다섯 동 중에서 두 동은 이 약을 쳤다, 근데 나머지 동은 안쳤단 말이에요. 그러면 그 달걀만 갖다 주면 되지. 엉망이죠. 이렇게 조사하는 거는.] 일부 농장주가 AI 등으로 감염에 민감해 외부인의 출입을 꺼리다 보니, 검사기관 채취자가 농장주에게 미리 연락해놓고, 농장 바깥에서 농장주가 건넨 달걀을 받아가기도 했습니다. [B 농장주 : 불시에 와서 달걀을 수거해야 하는데 미리 얘기하면 나라도 만약 내가 살충제를 뿌렸다면 딴 집에서 (달걀을) 좀 빌려다가 주지 않았겠느냐는 거죠.] 허술한 조사는 정부 발표에 대한 신뢰도를 떨어뜨리고 있습니다. 농식품부는 정부의 시료 채취 지침을 어긴 농장에 대해 달걀 출하정지를 연장하고 재검사를 실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물 등급   모든 연령 시청가
방영일           2017. 08. 18
카테고리       뉴스

더보기
비디오머그
연속재생동의

당신이 좋아 할 만한 영상

  • TV조선
  • MBN
  • CHANNEL A
  • Jtbc
  • CJ ENM
  • KBS
  • MBC
  •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