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스로 운명을 만든 고수의 신념 “난 신 안 믿어”

재생 0| 등록 2018.11.01

불안한 마음에 "수술방에서 난 살아나오지 못할 거야"라고 말하는 환자에게 믿음을 주는 고수(박태수). 그는 확신에 찬 목소리…

불안한 마음에 "수술방에서 난 살아나오지 못할 거야"라고 말하는 환자에게 믿음을 주는 고수(박태수). 그는 확신에 찬 목소리로 “난 신 안 믿어”라고 동료의사에게 말한다.

영상물 등급   15세 이상 시청가
방영일           2018. 11. 01
카테고리       드라마

더보기
흉부외과:심장을 훔친 의사들 12회 6/17
연속재생동의

당신이 좋아 할 만한 영상

  • TV조선
  • MBN
  • CHANNEL A
  • Jtbc
  • CJ E&M
  • KBS
  • MBC
  • SBS